와이즈스톤, KICTA와 SW?ICT시험인증 협약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OLAS 국제공인시험기관 신석규 와이즈스톤 회장(왼쪽)과 이일로 KICTA 회장이 SW·ICT 제품 품질 경쟁력 확보를 위해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KOLAS 국제공인시험기관 신석규 와이즈스톤 회장(왼쪽)과 이일로 KICTA 회장이 SW·ICT 제품 품질 경쟁력 확보를 위해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KOLAS 국제공인시험기관 와이즈스톤(대표 이영석)은 SW·ICT 제품 품질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한국정보통신기술산업협회(KICTA·회장 이일로)와 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주요 협력 내용은 국내 SW·ICT 제품 품질 경쟁력 강화 및 산업 발전 △협회 소속 회원사 SW·ICT 제품 시험성적서 발행시 비용 할인 △SW·ICT 관련 기술 동향과 사례 및 학술정보 공유 △SW·ICT 관련 세미나 공동 개최 등이다.

KICTA 회원사는 이를 계기로 합리적 금액에 공신력 있는 시험성적서를 발급받는 것은 물론 해외시장 진출에 필요한 SW·ICT 제품 품질 경쟁력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와이즈스톤 측은 “KICTA 소속 회원사가 시험성적서 발행 신청 시 비용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면서 “SW·ICT 제품 품질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한 협력안을 담았다”고 강조했다.

신석규 와이즈스톤 회장은 “IoT 기술·애자일 테스팅 방법론 등 새로운 테스팅 기술 연구와 다양한 도메인 경험을 갖고 있다”면서 “SW테스팅 기술을 업계에 널리 확산해 품질 향상은 물론 해외시장 진출에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와이즈스톤은 SW·ICT 테스팅 서비스, 품질 컨설팅 및 솔루션, 공인 시험성적서 발행 등을 주 업무로 하는 국제공인시험기관이다. 올 4월 KOLAS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았다. 이 회사가 발행하는 공인시험성적서는 미국·일본·중국·유럽 등 국제시험기관 인정협력체 상호인정협정(ILAC-MRA)에 가입한 72개국 86개 시험기관과 아시아태평양 시험기관 인정협력체 상호인정협정(APLAS-MRA)에 가입한 23개국 37개 시험기관에서 발행한 시험성적서와 동일한 효력을 갖는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