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히트' 만든 넷게임즈 인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넥슨은 넷게임즈 지분 30%를 추가적으로 인수해 넥슨 연결 자회사로 편입한다고 28일 밝혔다.

넥슨은 기존에 보유한 넷게임즈 지분(18.3%)을 포함, 총 48.3%를 보유하면서 최대주주 지위에 올라섰다. 이번에 추가 확보한 지분은 넷게임즈 최대주주인 바른손이앤에이와 바른손 등 특수관계인 보유지분이다. 인수금액은 1450억원이다.

넷게임즈는 박용현 대표를 필두로 대형 MMORPG 개발에 참여한 우수한 개발자들이 2013년 설립한 회사다.

글로벌 누적 25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대표 흥행작 '히트'를 통해 모바일 플랫폼에서도 우수한 개발력을 입증했다. 히트 후속작 '오버히트' 역시 2017년 11월 국내 출시 이후 매출 상위권에서 안착했다.

넷게임즈는 오버히트 차기작으로 모바일 멀티히트를 개발 중이다. 멀티히트는 최고 수준 그래픽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PC MMORPG 수준 전투와 오픈필드에 기반한 다양한 콘텐츠를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

넥슨은 넷게임즈가 보유하고 있는 우수한 개발력과 '히트' '오버히트' 등 경쟁력 있는 모바일 게임 IP를 확보하게 된다. 양사는 향후 게임 개발부터 운영, 마케팅 등 분야에 걸쳐 더욱 긴밀하게 협업해 다양한 영역에서 시너지를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넷게임즈는 뛰어난 흥행을 기록한 히트와 오버히트를 연달아 개발한 최고 수준 개발사”라면서 “넷게임즈가 세계 유저들에게 사랑받는 게임을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용현 넷게임즈 대표는 “넥슨과 협업을 통해 좋은 성과를 거둬온만큼 앞으로도 양사간 탄탄한 협력에 기반해 독창적이고 수준 높은 게임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넥슨 '히트' 만든 넷게임즈 인수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