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통신비 인하, 경쟁이 답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수첩]통신비 인하, 경쟁이 답이다

“이동통신사 자율 경쟁이 사업자는 물론 고객에 긍정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

KT 요금제 개편에 대해 경쟁사가 내놓은 평가다. 드문 일이다.

KT는 월 3만원 요금제에서 음성·문자 무제한, 데이터 제공량을 300MB에서 1GB로 늘렸다. 정부가 추진하는 보편요금제보다 혜택이 낫다.

경쟁사로서는 원망스러울 수 있다. 저가요금제 가입자를 유지하려면 유사 요금제에서 테이터 를 늘려야 하는 껄끄러운 상황이다.

의외의 반응은 이통사 간 통신이 가야 할 방향에서 '경쟁'이라는 공감대와 위기감이 형성됐기 때문이다.

정부는 보편요금제 도입을 추진하면서 이통사가 저가요금제에서는 데이터 제공량을 3년 동안 한 번도 자발로 증가시킨 적이 없다는 명분을 내세웠다.

그러나 이통사는 고가요금제에 시작된 경쟁이 저가요금제로도 향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LTE 요금제는 종량제에서 출발해 데이터 무제한 구간을 10만원대에서 8만원, 6만원대로 낮춰 왔다. 최저가인 3만원에서도 데이터 제공량을 아무런 조건 없이 3배 확대했다.

이통사 경쟁은 가열될 것으로 전망된다.

당장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KT 요금제 개편에 대응, 새로운 카드를 내놓겠다는 의지를 숨기지 않았다. 요금제 경쟁의 전장이 고가요금제에서 저가요금제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쟁의 불씨를 키워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선택권은 이통 시장의 심판자 역할인 정부와 국회에 있다. 보편요금제가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과도한 정부 개입은 이통사 자율 경쟁을 정부가 생각하는 틀 안에 가두는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 그동안 정치권과 정부의 통신비 인위 개입이 이통사의 자율 경쟁 기회를 차단했다는 건 주지의 사실이다. 모처럼 불붙은 이통사의 자발 경쟁을 지켜본 후 정부가 개입해도 늦지 않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