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우수인재-스타트업 맞춤매칭 프로그램 '스매시' 운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는 11월까지 구직 역량강화 및 채용연계 진행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 지원 및 핵심사업 수탁운영 기관인 서울산업진흥원(이하 SBA)이 우수 스타트업(중소기업)과 청년구직자 간 만남을 촉진하는 체계적인 시스템 운영에 나선다.

최근 SBA는 에듀테크 스타트업 '오픈놀'과 함께 오는 11월까지 구직자 실무역량 강화 및 스타트업 취업연계 등으로 진행되는 '스타트업 인재매칭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스타트업 인재매칭 지원사업'은 뛰어난 경쟁력을 보유하고도 낮은 인지도로 구인에 어려움을 겪는 스타트업과 청년구직자들을 매칭하기 위한 맞춤 매칭시스템으로의 운영을 목표로 한다.

특히 구직자 희망 직무에 대한 전문가 코칭과 기업 실무과제 해결 등 포트폴리오 구성과 함께 스타트업 탐방·현업 실무자 강연 및 네트워킹 등으로 스타트업 인식개선 및 실무이해도를 높임과 동시에. 스타트업에 필요한 맞춤형 인재추천이 이뤄져 구인-구직문제를 한번에 해결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스타트업 인재매칭 지원사업' 세부운영은 오는 7일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서 '‘마케팅 실무과제 해결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11월까지 마케팅·기획·영업 등 구직희망 6개 주제에 대해 각 4주(주 1회, 총 4시간)과정으로 진행된다. 이 기간 동안 온라인 이력관리 서비스 '오폴리오(O-folio)'를 통한 인재매칭 분석과 스타트업-구직자 간 네트워킹(2회)이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보다 자세한 사항은 SBA일자리확산팀 또는 스매시 사업 운영사무국 등으로 문의하면 된다.

정익수 SBA서울신직업인재센터장은 "스타트업 취업 인식을 개선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핵심 인재를 발굴해 실무적인 역량을 강화시켜 우수한 스타트업에 연결해 주는 일이야말로 경제성장의 동력이 되는 중소기업, 스타트업을 위해 가장 우선시 되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