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회장 "디지털에 강한 LS 만들자"…CTO 기술협의회에서 주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디지털에 강한 LS를 만들자”며 연구개발(R&D)을 통한 디지털 전략 강화를 주문하고 나섰다.

LS그룹은 구 회장이 지난 5일 이학성 ㈜LS 사장, 김연수 LS엠트론 사장 등 계열사 최고기술책임자(CTO) 10여명과 함께 전북 완주에 있는 LS엠트론 전주사업장을 찾아 트랙터 생산 라인을 둘러봤다고 7일 밝혔다.

그는 특히 현장에서 CTO 기술협의회를 열고 그룹의 R&D 전략과 디지털 대응 현황을 점검했다. 주요 사업장을 방문해 생산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기술협의회를 진행하는 방식은 구 회장의 제안으로 작년서부터 시작됐다.

LS엠트론 전주사업장 방문에서 구 회장과 계열사 CTO들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준비 중인 가상현실(VR), 3D 프린팅, 원격진단 서비스 등의 현장 적용 계획과 경과 등에 대해 보고받았다고 LS그룹은 전했다.

구 회장은 기술협의회를 주재하면서 “오늘 현장을 둘러보면서 R&D와 생산현장의 유기적 협업을 통해 'R&D 스피드업'과 '디지털 전환'이 가까운 미래에 실현될 것이라는 가능성을 봤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CTO들이 주축이 돼서 외부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오픈 이노베이션 등 스마트 R&D 방식을 통해 디지털에 강한 LS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왼쪽 네 번째)이 LS엠트론 전주사업장을 방문해 드론을 살펴보고 있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왼쪽 네 번째)이 LS엠트론 전주사업장을 방문해 드론을 살펴보고 있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