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外人창업기업-국내기업 비즈니스 협업무대' SBA 서울글로벌센터, '제 5회 외국인 창업기업 비즈니스 페어'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이하 SBA)이 운영중인 SBA 서울글로벌센터가 국내 창업 외국인 기업과 국내 중소기업의 상생협력을 모색하는 자리를 만든다.

SBA 서울글로벌센터 측은 오는 12일 오후 12시부터 4시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4층에서 '제 5회 외국인 창업 비즈니스 페어'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외국인 창업기업 비즈니스 페어'는 우수 외국인 초기 창업기업들의 아이디어와 제품 및 서비스 정보를 알리고, 해외판로 개척을 희망하는 국내 중소기업들과 외국인 창업기업간의 교류 협력을 추진하는 자리로, 연 평균 300명 이상의 기업관계자와 참관객들이 모여 해외진출을 위한 새로운 채널의 가능성을 타진하는 등 개최때마다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이번 '제 5회 외국인 창업 비즈니스 페어'는 △천연 앱섬솔트 기반 미용제품 개발기업 '아라뷰(Alabeau, 대표 브라이언 리)' △유럽지역 진출희망 국내기업 컨설팅 '레 프랑세즈 컨설팅(Les Francaise Consulting, 대표 크리스티나 코브릭)' 등 드론·로봇제작 등 IT부터 제조·뷰티·무역 등의 산업분야와 유럽진출 희망 국내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컨설팅 서비스업까지 프랑스·네덜란드·미국 등 9개국 출신 대표들의 초기기업 총 15곳이 참가한다.

참가 외국인 기업 정보나 참관신청 방법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센터 홈페이지나 유선전화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임학목 SBA 기업성장본부장은 "우수 기술, 아이디어 및 제품을 보유하고도 마케팅 및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 창업가들에게 사업을 홍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적극 지원하겠다"며 "내·외국기업간 지속적인 교류를 활성화하고 다양한 협업사업 발굴을 지원해 내·외국기업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선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SBA 서울글로벌센터는 외국인 예비창업자 및 초기 창업기업들을 대상으로 창업상담 및 교육은 물론, 이들의 성장을 위한 내외국기업간 매칭 및 네트워킹 등 사업화부터 성장단계까지 창업 전과정을 프로그램형태로 지원하고 있으며, 이들을 토대로 400여개(2017년 기준)에 달하는 기업들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내고 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