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대학 '군사연구' 거부 확산...홋카이도대 방위성 연구 첫 취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일본 방위성의 기초연구 지원을 받던 홋카이도대가 지원을 그만 받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8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홋카이도대는 군사전용이 가능한 기초연구를 지원하는 방위성 공모제도로 그동안 약 2천330만엔(약 2억2818만원)을 지원받았지만, 지난 3월 방위성에 관련사업을 지속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이 대학은 2016년도부터 '선박 등이 받는 물의 저항을 줄이는 연구'를 시작, 당초 2018년도까지 지속할 계획이었다.

2015년 시작된 방위성 공모제도로 총 9개 대학이 현재까지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하지만 지원 받은 대학이 중도에 스스로 그만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과학자들의 대표기관인 일본학술회의는 방위성 공모제도로 관련 연구가 군사연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지난해 정부가 연구에 개입할 소지가 있다며 "문제가 많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홋카이도대 홍보과는 이러한 성명을 존중, 향후 일본학술회의 검토 결과를 참고할 것이라고 통신에 밝혔다.

관련 연구에 관련된 홋카이도대 대학원 공학연구원의 무라이 유이치 교수는 "대학과 장기간 논의했으므로 그 판단을 받아들이고 싶다"고 통신에 말했다.

올해 들어 교토대가 지난 3월 평화를 위협하는 군사연구를 하지 않는다는 기본방침을 공표했다.

앞서 간사이대, 시가현립대, 호세이대 등이 비슷한 방침이나 총장 명의 성명을 발표한 것으로 일본 언론이 보도한 바 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