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일본 전장업체와 협력 논의 후 귀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일본 전장업체와 협력 논의 후 귀국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홍콩과 일본 출장을 마치고 귀국했다.

10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글로벌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사업 협력을 논의하고, 해외 시장을 점검한 뒤 이날 오전 귀국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31일 출국해 열흘간의 출장 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2월 초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이 부회장은 3월 말 유럽과 캐나다, 지난달 중국과 일본에 이어 이번에 홍콩과 일본을 방문하면서 글로벌 행보에 속도를 냈다.

이번 출장 기간에는 우시오 전기, 야자키 등 일본 자동차부품 전문업체를 만나 전장사업을 비롯한 신사업 분야 협력 방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 관계자는 “이번 해외출장도 신성장동력 발굴 행보 일환으로 여겨진다”면서 “특히 최근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자동차 전장 사업에 대한 관심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