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 식약처 해명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수첩]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 식약처 해명 기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분석 발표 후 후폭풍이 거세다. 정부 발표에 담배 제조사가 정면 반박에 나서고, 실험 방식 해명까지 요구하고 있다. 정부와 담배업체가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 혼란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가장 큰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은 식약처가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한 9개 성분 저감화 부분을 외면한 채 타르 함유량에 초점을 맞춰 발표한 점이다.

한국필립모리스는 반박 자료를 통해 “식약처 분석 결과 궐련형 전자담배의 에어로졸(증기)에 포함된 9종의 유해 성분 함유량이 식약처가 비교한 일반담배(궐련)에 비해 평균 90% 적게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그러나 놀랍게도 식약처는 이러한 분석 결과를 배제하고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 궐련담배만큼 유해하다는 것을 시사하기 위해 분석 결과 가운데 '타르' 수치에 초점을 맞췄다”고 지적했다.

실제 식약처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 궐련담배 대비 72%에서 최대 99% 유해물질이 덜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럼에도 식약처는 니코틴과 타르 수치만 강조해 공개하고, 월등히 적은 것으로 나타난 WHO 저감화 권고 9개 성분은 별첨 자료로 수치만 공개했다. 식약처가 정무 판단 아래 여론을 호도하기 위한 발표를 했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이유다.

타르는 일반 궐련담배를 연소시켰을 때 발생하는 연기 가운데 수분과 니코틴을 제외한 나머지를 총칭하는 것이다. 즉 특정 물질 자체가 아니다. WHO 역시 “타르는 담배 규제의 확실한 근거가 아니기 때문에 측정할 필요가 없으며, 수치는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소비자들은 자신을 위해 더 나은 선택을 하는데 도움을 줄 제품과 정확한 정보를 제공 받을 권리가 있다”면서 “식약처의 해명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부 발표는 권련형 전자담배 세금 부과 확대와도 연계돼 있다. 식약처의 추가 응답 여부나 해명 방식에 관심이 모아진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