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KISA와 손잡고 올 하반기 '주차위반 과태료' 전자화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1일(월) 서울특별시 신청사에서 진행된 한국인터넷진흥원-서울특별시 MoU 체결식에서 김석환 KISA 원장(오른쪽)과 윤준병 서울시장 권한대행(왼쪽)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11일(월) 서울특별시 신청사에서 진행된 한국인터넷진흥원-서울특별시 MoU 체결식에서 김석환 KISA 원장(오른쪽)과 윤준병 서울시장 권한대행(왼쪽)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서울특별시(서울시장 권한대행 윤준병)와 공공서비스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협약으로 KISA와 서울시는 불법주정차 과태료 등 종이기반 행정처리 절차를 2018년 하반기부터 '모바일 메신저 기반 디지털 송달 체계'로 단계 전환한다. 과태료 확정 후 1주 정도 소요되는 고지 사항 송달 기간을 단축(1주에서 즉시)한다. 고지 사항을 열람하고 결제·납부까지 가능하도록 개선한다.

종이기반 주차위반 과태료 통지서 전자화는 환경보호와 56억 원 가량 우편발송 비용 절감이 예상된다.

양 기관은 서울시 △주요 대민 인터넷 서비스의 웹 호환성, 개방성, 보안성 향상을 통해 글로벌 수준 이용환경 조성 △주요 공공 사물 인터넷(IoT) 서비스 보안성 시험·인증 △무제한인터넷주소 IPv6의 선도 적용을 공동 추진 △혁신적 핀테크 서비스 개발 지원 등 신산업 육성 지원을 위한 시범사업도 적극 추진한다.

윤준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서울시는 사물인터넷, 핀테크 등 ICT 첨단기술을 공공 서비스 분야에 적용해 시민이 편안하고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전자문서 등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은 4차 산업혁명 성공 이행을 위한 기반 인프라”라면서 “서울시와 협력으로 공공 서비스 전자화 전환에 대한 모범사례를 발굴해 전국으로 확대하고 신산업 성장동력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