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라코리아, 하이브리드 블록체인 기술 상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에드라코리아, 하이브리드 블록체인 기술 상용화

에드라코리아(대표 곽준규)는 기존 퍼블릭 블록체인 기술 대신 퍼블릭과 프라이빗 장점을 딴 '하이브리드형 블록체인' 기술을 자사 모바일 플랫폼 에드라에 적용, 금융 거래의 안전성 및 속도, 보안 등을 대폭 강화했다고 12일 밝혔다.

퍼블릭 블록체인은 누구나 블록 후보를 만들어 분산합의를 통해 하나의 블록을 형성하는 암호화폐 대표 블록체인 기술로 평가 받는다. 하지만 10분마다 블록생성이 이뤄져 작업 속도가 느리고, 개인 정보 보안도 취약성이 드러나는 등 문제점이 드러났다.

퍼블릭 블록체인은 분산합의 알고리즘으로 작업증명(PoW)이나 지분증명(PoS)을 사용하기 때문에 내부 화폐가 반드시 필요한 블록체인 방식이기도 하다. 지분증명 방식은 코인을 보유한 수량(지분)에 따라 새로운 블록이 형성, 소수에 집중되는 단점이 노출됐다.

프라이빗 블록체인은 거래 내용이나 데이터를 주고 받을 때 내부 정보가 공개되지 않는 장점이 있지만 소수에 정보가 집중되는 단점이 있다. 이 두 가지 방식의 단점을 보완하고 장점을 딴 하이브리드 블록체인 방식이 최근 여러 기관에서 가장 선호하는 방식으로 대두되고 있다.

에드라코리아에서 적용하고 있는 하이브리드 블록체인 솔루션은 퍼블릭과 프라이빗의 장점을 딴 블록체인으로 전자지갑이 노드 역할을 한다. 거래한 트랜잭션 정보와 마이닝(채굴) 정보를 3중 검증(Triple Verification) 이라는 독특한 알고리즘을 통해 블록을 형성한다.

특히 모바일 디바이스에서만 마이닝이 가능하기 때문에 모바일에서 처리하지 못한 트랜잭션은 전체 블록 데이타를 가지고 있는 슈퍼 노드에서 블록 형성을 하도록 설계했다.

약 1000억개의 코인을 발행하는데, 정보는 제네시스 블록에 담겨 있어 추후에 발행 양을 조절할 수 없도록 코인 거래 안정성도 강화했다.

곽준규 에드라코리아 대표는 “금융 거래 시 송금 시간이 비트코인은 50분, 이더리움은 5~10분이 소요돼 사실상 화폐로서의 기능이 어렵다”며 “에드라 블록체인은 10초면 송금이 끝나기 때문에 실질적인 금융거래 기반 블록체인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