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앱도 손쉽게 만든다"...드림업 공간정보 아카데미 성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3회 드림업 브이월드 공간정보 아카데미 수료식을 마친후 학생들이 수료증을 들고 기념촬영했다.
<제3회 드림업 브이월드 공간정보 아카데미 수료식을 마친후 학생들이 수료증을 들고 기념촬영했다.>

“우리가 사용하는 내비게이션 지도 데이터가 어떻게 만들어지고 우리에게 전달되는지 확인할 수 있었어요. 공간정보 데이터를 이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해 보고 싶어요.”

제3회 드림업 브이월드 공간정보 아카데미에 참여한 한 여학생은 공간정보를 이용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제3회 드림업 브이월드 공간정보 아카데미가 최근 성황리 종료됐습니다. 아카데미는 전자신문과 국토교통부, 공간정보산업진흥원이 마련한 공간정보 활용 소프트웨어(SW) 교육 프로그램입니다. SW에 관심있는 중학생 30명을 선발해 3주간 매일 3시간씩 총 9시간을 교육했습니다. 수업은 국내 공간정보 서비스를 책임지는 공간정보산업진흥원 전문 연구원이 직접 담당했습니다.

공간정보는 무엇을 의미할까요?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자주 접하는 길찾기서비스나 자동차 내비게이션이 공간정보를 활용해 제작한 서비스입니다.

'제3회 드림업 브이월드 공간정보 아카데미'가 19일 서울 강남구 티맥스소프트 교육센터에서 열렸다. 브이월드 지도 서비스 실습, 커뮤니티 맵 만들기 교육에 참석한 학생들이 브이를 그리며 기념촬영을 했다. 학생들이 공간정보 강의에 집중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제3회 드림업 브이월드 공간정보 아카데미'가 19일 서울 강남구 티맥스소프트 교육센터에서 열렸다. 브이월드 지도 서비스 실습, 커뮤니티 맵 만들기 교육에 참석한 학생들이 브이를 그리며 기념촬영을 했다. 학생들이 공간정보 강의에 집중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교육 참여 학생은 수업 첫 날 공간정보가 무엇인지부터 직접 공간정보 데이터를 수집하고 연결하는 방법까지 배웠습니다. 우리나라 공간정보를 한 눈에 확인하는 '브이월드'도 접했습니다. 기업이나 일반인 누구나 브이월드 사이트에 접속해 지도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지도데이터로 일상 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공간정보 프로그램과 서비스를 제작합니다.

수업 둘째날에는 직접 지도 데이터를 이용해 앱을 제작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브이월드에서 데이터를 확인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데이터 수집이 가능합니다. 아이디어만 있다면 자신이 원하는 지도 앱도 제작 가능합니다. 길찾기 앱부터 위치 정보 활용 앱까지 손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마지막 수업에는 브이월드 활용 사례인 '엑스레이맵'을 접했습니다. 엑스레이맵을 이용해 지역 상권을 분석했습니다. 상권분석은 실제 창업을 준비할 때 가장 많이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3D모델링도 실습했습니다. 평면 지도 데이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하는 3D모델링 기법은 최근 많은 기업이 적용하고 있습니다.

교육을 진행한 김지수 공간정보산업진흥원 연구원은 “공간정보를 처음 접하는데도 학생 열의가 가득해 다양한 내용을 전달할 수 있었다”면서 “이번 아카데미뿐 아니라 앞으로 공간정보를 접하는 수업과 프로그램을 많이 준비할 계획이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