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지역 일꾼' 기초단체장, 더불어민주당이 압승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더불어민주당이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에서 선전했다. 서울시 구청장 25군데서도 뚜렷한 우세를 보였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계통계시스템에 따르면 22시 30분 기준 인구 100만 이상인 수원·성남·용인·고양·창원 5개 지역에서 민주당 후보가 크게 앞섰다. 은수미 전 청와대 여성가족비서관은 성남시장에 첫 도전해 상대 후보를 큰 격차로 벌였다.

지난 2006년 지방선거 때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이 전국 300개 기초단체장 가운데 절반 이상인 155곳에서 승리한 것과 비슷한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서울 25개 구청장 선거에서도 더불어민주당 우세가 뚜렷했다. 지난 2006년 서울에서 한 명의 구청장도 배출하지 못했던 참패를 10여년 만에 설욕할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다만 보수 정당이 역대 지방선거에서 우위를 점했던 서울 최대 격전지 '강남 3구' 지역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막판까지 경합을 벌였다. 이들 서초, 강남, 송파지역은 보수 성향 정당이 한 번도 내준 적이 없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일찌감치 이들 강남 3구 승리를 위해 당 차원에서 화력을 집중했다. 10시 30분 기준 서초구에서 자유한국당 조은희 후보(51.91%)가 더불어민주당 이정근 후보(43.28%)와 경합을 벌였다. 강남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정순균 후보(50.10%)가 자유한국당 장영철 후보(38.11%)를, 송파구에서도 더불어민주당 박성수 후보(60.52)가 자유한국당 박춘희 후보(34.29%)를 앞섰다.

기초단체장 선거는 21대 총선 민심 향방도 예측할 수 있는 '풍향계' 역할을 한다. 광역단체장에 비해 기초단체장은 주목을 덜 받지만 지역사회에 미치는 영향력은 크다. 실제 한나라당이 2006년 당시 서울 기초단체장 25곳을 석권한 뒤 2년 뒤 18대 총선에서 서울 지역구 48석 가운데 40석을 확보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지방선거 승리를 발판으로 2020년 총선까지 지지세 이어가기에 총력을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명혜회복을 비롯한 바닥 민심 회복에 전력을 다할 것으로 전망된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