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광주과학관, 15~9월2일 해양특별전 '미지의 해양탐험'展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립광주과학관(관장 김선아)은 15일부터 9월2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해양특별전 '언더 더 씨(Under the Sea)〃미지의 해양탐험'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총 5000여점의 해양생물을 이용한 해양생태 디오라마, 쥬라기 시대 해양공룡(애니매트릭스), 헬멧 수족관, 인터렉티브 스케치아쿠아리움, 심해 속 탐험 가상현실(VR) 체험, 해양생태 브릭만들기 체험존 등으로 구성된다. 여름방학 기간 다양한 교육 및 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전남생물산업진흥원 해양바이오연구센터가 후원하는 이번 전시는 바다 속 해양생물 및 해양자원의 전시를 통해 해양의 중요성을 알리고 미래 해양과학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열린다.

국립광주과학관은 15일부터 9월 2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해양특별전 '언더 더 씨(Under the Sea)?미지의 해양탐험'을 개최한다.
<국립광주과학관은 15일부터 9월 2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해양특별전 '언더 더 씨(Under the Sea)?미지의 해양탐험'을 개최한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국내에서는 보기 힘든 30여 마리의 상어전시물을 비롯해 해양생물의 뼈의 형태와 구조, 경골화 과정을 관찰할 수 있는 골격염색 표본을 전시한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해양생물자원, 광물자원, 에너지자원 표본 및 미래의 해양과학기술의 비전을 엿볼 수 있는 다양한 전시콘텐츠를 선보인다. 이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해양과학의 미래를 보여준다.

전남생물산업진흥원 해양바이오연구센터는 해양바이오 기술을 엿볼 수 있는 해양생물 샘플 및 제품을 전시한다.

총 6개로 구성된 전시공간에서는 각각의 주제에 맞는 체험과 전시품을 관람할 수 있다.

1존 '걸어서 바다 속으로'에는 9종 30여점의 고래가 전시되어 전시의 시작을 알린다. 2존 '신기한 바다 속 세상'에는 상어, 포유류, 갑각류 등 500여종 5000여점의 해양생태 디오라마는 물론 움직이는 6m 짜리 대형문어(6m) 실물모형이 관람객의 눈길을 끈다.

3존 '골격미색-과학과 예술'에는 다양한 색상으로 염색된 해양생물 표본 전시를 통해 과학과 예술의 조화를 엿볼수 있다. 4존 '이야기 속 바다괴물'에서는 움직이는 쥬라기시대 해양공룡들과 실러캔스, 메갈로돈 턱뼈 등 고대 화석 전시를 통해 관람객의 상상을 자극한다.

5존 '해저 탐험대'에서는 열대어 등 다양한 어류가 살고 있는 실물 수족관은 물론 인터렉티브 스케치 아쿠아리움, 심해 속 가상현실(VR) 체험, 브릭을 이용해 해양생태계 만들기 등의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관람객을 기다린다. 6존 '해양과 과학'에서는 우리나라 해양탐사선 이사부호 등 해양과학을 소개한다.

국립광주과학관은 15일부터 9월 2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해양특별전 '언더 더 씨(Under the Sea)?미지의 해양탐험'을 개최한다.
<국립광주과학관은 15일부터 9월 2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해양특별전 '언더 더 씨(Under the Sea)?미지의 해양탐험'을 개최한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