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과기정통부 '첨단기술로 소방안전 지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가상현실(VR)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소방훈련체계를 고도화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소방청이 현장 소방 인력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맞춤형 연구개발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조종묵 소방청 청장은 소방·안전 분야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ICT)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제천·밀양 화재와 소방관 순직 등으로 소방·안전 국민 경각심이 높다. 현장 소방인력 안전과 초기 대응은 물론 과학기술·ICT로 소방·화재 대응이 중요해졌다.

소방청은 4월 17일 국무회의에서 '화재안전 특별대책 추진계획'을 보고했다. 현장방문은 소방청과 과기정통부 간 협력으로 소방분야 연구개발 강화 일환이다. 현장 방문은 소방청과 과기정통부의 소방·안전 분야 연구 성과소개, 소방·안전 관련 연구개발(R&D) 수행 연구자, 유관기관 등 전문가가 간담회가 이어졌다.

GettyImages
<GettyImages>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소방을 과학기술 차원에서 접근해 문제를 예방해야 한다”면서 “소방·안전 분야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현장 맞춤형 연구개발로 일선에서 과학기술 발전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가상현실기술(VR)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소방훈련체계 고도화 등 과학기술·ICT 기반 소방·안전분 야 협업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한다”고 덧붙였다.

과기정통부 주관 소방 주요 연구 결과물도 전시했다. 향후 소방 현장에 적용, 확산 방안을 모색했다. 소방장갑, 안전화 등 구난장비는 한국인 인체특성을 고려해 현장요원의 원활한 소방활동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통신망 장애가 발생한 화재 현장에서 현장 소방대원이 활용하는 휴대용 유무선 통신망과 실내위치 측위장치 개발 연구 성과가 관심을 끌었다.

산·학·연 전문가들은 현장 소방인력은 물론, 국민 생명과 직결된 소방안전 R&D는 다른 어느 분야보다도 수요자 지향 연구가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기술개발이 연구실에 머물지 않고 현장에 적용되기 위해 기술개발 초기부터 과기정통부와 수용자인 소방청과 협업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조종묵 소방청장은 “추진 중인 국립소방연구원 설치와 발맞춰 ICT 등 최신 기술 기반 연구영역을 확대한다”면서 “협업 중심 연구 기능을 강화해 국민 안전을 위한 미래소방기술 개발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김인순 기자 inso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