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위기의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주가 폭락에 자금난 우려까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ZTE로고
<ZTE로고>

미국 정부의 제재로 부도 위기에 몰렸다가 기사회생한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가 주가 폭락과 자금난, 미 의회의 견제라는 삼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14일 홍콩 빈과일보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전날 중국 선전증시와 홍콩증시에서 ZTE의 A주(중국 본토의 내국인 거래주식)와 H주(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주)의 거래가 각각 재개됐다.

이는 미국 상무부의 제재를 받고 지난 4월 17일 ZTE 주식거래가 중단된 이후 57일 만이다. 미 상무부는 대북 및 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ZTE가 향후 7년간 미국 기업과 거래할 수 없도록 했다.

미국의 제재로 핵심부품 공급이 끊기면서 ZTE는 문을 닫을 위기에 몰렸지만, 최근 미 정부와 10억 달러 벌금 및 4억 달러 이행보증금 납부, 경영진과 이사회 교체 등의 조건으로 제재 해제에 합의해 기사회생했다.

하지만 전날 선전증시에서 거래가 재개된 ZTE 주가는 하한가인 10% 폭락을 기록해 시가총액이 하루 만에 131억 위안(약 2조2천억 원)이나 사라졌다. 홍콩증시에서는 주가가 무려 41.6% 추락했다.

거래 이틀째인 이날도 선전증시에서 ZTE 주가는 하한가인 10%까지 떨어졌다. 다만 홍콩증시에서는 소폭 반등했다. ZTE가 대규모 자금 조달에 나서면서 경영 악화로 인한 자금난이 이어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ZTE는 전날 저녁 공시에서 오는 19일 주주총회를 열어 중국은행과 국가개발은행으로부터 각각 300억 위안과 60억 달러의 크레디트 라인(Credit Line)을 설정하는 안을 의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우리 돈으로 총 11조 원을 넘는 거액의 대출이다. 크레디트 라인은 미리 정한 한도 내에서 고객이 수시로 자금을 빌려 쓰고 갚을 수 있도록 한 대출을 말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미 의회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ZTE 제재 해제 합의에 제동을 걸려는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미 상원은 이번 주 ZTE에 대한 제재 해제 합의를 무력화하고 제재 원상복구를 골자로 하는 국방수권법 수정안 표결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