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7월부터 국립자연휴양림 2곳 반려동물 동반 입장 시범운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림청은 오는 7월부터 경기 양평 산음자연휴양림 두메지구와 경북 영양 검마산자연휴양림 2곳에 반려동물 동반입장이 가능하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위해 산림청 예규인 국립자연휴양림시설의 설치·운영 및 관리에 관한 규정을 지난 5월 개정해 반려동물 입장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반려동물 동반 이용객 준수사항, 고객관리 등 국립자연휴양림 운영·관리 규정 정비도 마쳤다.

다만 반려동물은 동물보호법상 개, 고양이 등 다양한 종류가 있으나 국립자연휴양림 운영상 등록대상 동물인 반려견만 입장이 가능하다.

특히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6개월 이상 10년 이하, 몸무게 15㎏ 이하로 반려동물 등록을 완료한 반려견만 입장하도록 허용했다.

맹견과 대형견은 입장할 수 없지만 장애인 보조견, 경찰견 등 공익목적을 위해 활동 중인 반려견은 동반할 수 있다.

이밖에 동반입장 반려견은 예방접종이 완료돼야 하며, 질환이 있거나 발정중인 상태에서는 입장이 불가능하다.

해당 시설은 반려견을 동반해야 이용이 가능하며, 1일 입장객 1마리, 숙박객 2마리까지만 입장할 수 있다.

정영덕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휴양림 내 반려견 놀이터, 어질리티 등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지만 그 외 지역에서는 고객 안전을 위해 안전줄을 반드시 착용하고 배변봉투를 소지해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국민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불편사항을 개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