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특화 스마트시티 나온다... 국토부, 4개 지역 마스터플랜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덕연구개발특구 특색을 살린 과학마을, 주민과 함께 미세먼지를 줄이는 부천시, 가상현실(VR)·증강현실(AR)로 가야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김해, 제로에너지 생태계가 들어서는 진천. 이처럼 지역 특색에 맞는 스마트시티 단지가 구축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마스터플랜 지원 사업' 대상지로 대전·김해·부천·충북 등 4곳을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방자치단체가 구상한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가 실현될 수 있도록 국토부가 마스터플랜 수립 비용과 컨설팅을 지원한다. 지자체와 시민이 지역에 적합한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제안하면, 정부가 구체적 실현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형태다. 지자체와 주민이 스스로 각 지역 특색에 맞는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고안해 지역 경쟁력을 살릴 수 있게 하는 것이 핵심이다.

선정된 4개 지역은 정부로부터 국비 2억2500만원과 전문가 컨설팅을 받는다.

대전광역시는 노후된 대덕연구개발특구 일대를 '리-뉴(Re-New) 과학마을'로 만들 계획이다. 이 일대에 스마트 오픈플랫폼을 구축하고 친생활형 스마트서비스를 제공한다.

'미세먼지 클린 특화단지' 사업을 제안한 부천시는 실시간 미세먼지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시민과 함께 미세먼지 저감을 추진한다. 주제 선정부터 사업계획 수립까지 전 과정을 주민참여로 진행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해시는 가야문화를 주제로 VR·AR를 활용한 역사체험 콘텐츠를 구상했다. 스마트 모빌리티를 통해 관광객에게 편의를 제공함으로써 가야의 숨결이 살아있는 '스마트 역사문화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충청북도는 혁신도시인 진천시에 제로에너지 도시 솔루션 적용, 통합플랫폼 구축 등을 통해 스마트 에너지 혁신생태계 조성을 추진한다.

이정희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이번 지원사업은 지역주민과 기업들이 직접 참여하는 바텀-업(Bottom-Up) 방식으로 추진함으로써 지역에 가장 필요한 스마트서비스를 적용하고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이 될 것”이라면서 “향후 다른 기성시가지 지역에서도 활용할 수 우수사례들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