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중소·중견 車 부품업체 R&D에 250억원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부, 중소·중견 車 부품업체 R&D에 250억원 지원

정부가 한국지엠 구조조정과 수출 부진, 미래차 기술 전환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동차 부품업계 연구개발(R&D)과 퇴직자 재취업 지원을 강화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자동차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 추경에 신설된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설명회에서는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한 '자동차 부품기업 R&D 지원사업'과 한국지엠 및 협력업체 퇴직인력을 위한 '자동차산업 퇴직인력 전환교육 및 재취업 지원사업' 취지와 추진 방향 등이 소개됐다.

이번 사업은 최근 어려워진 자동차산업 환경 변화에 대응해 중소·중견기업 중장기 경쟁력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R&D 지원사업은 한국지엠 잔류를 설득하기 위해 정부가 GM 측에 약속한 사업이기도 하다. 지난달 국회를 통과한 '청년 일자리·위기지역 대책' 추가경정 예산안에 반영됐다.

R&D 지원사업은 중소·중견 부품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다양한 수요처를 발굴하고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기 위해 필요한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산학연 기술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이 R&D 수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애로 해결, 사업화 지원 등의 컨설팅을 병행한다. 과제당 지원 규모는 2억5000만원에서 최대 5억원으로 총 250억원이 투입된다. 군산, 창원, 울산 등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기업에 우선배정한다.

퇴직인력 지원사업은 자동차산업 퇴직인력이 그동안 축적한 노하우를 비슷한 분야 중소·중견기업 생산성 향상과 기술력 확보에 활용할 수 있도록 재취업을 지원한다. 맞춤형 현장 실습 중심 교육을 통해 퇴직인력 전문기술 역량도 강화한다. 이 사업 지원규모는 81억원이다.

산업부는 설명회에서 개진된 의견과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사업계획을 최종 확정해 이달 말 공고한다.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