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에 대규모 관세 부과 전망...트럼프 결정 임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에 대한 미국의 무역 압박이 정점을 찍을 전망이다. 미국은 G7 정상회의에 앞서 중국 제품에 대한 대규모 관세 부과를 합의 발표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월스트리트저널은 13일 미국 행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참모들과 협의를 통해 대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를 15일 결정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행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백악관과 상무부·재무부·미 무역대표부(USTR) 등 고위 관료들은 이미 트럼프 대통령이 G7 정상회의를 위해 출국하기에 앞서 중국 관세 부과를 예정대로 진행할 것을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세 부과 결정은 트럼프 대통령 재가만을 남겨둔 상황이다. 하지만 중국에 대한 압박 행사가 미 정부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재고 여지도 있다는 분석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조치에서 중국의 조력이 필요한 만큼 관세 부과 강행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변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이후에도 유지하고 있는 강경 기조 입장이다.

미국 정부는 중국의 지적재산권 침해 방지와 미 기업에 대한 기술 이전 양도 조치를 막기 위해 관세 부과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중국은 미국이 압박에 나설 경우, 항공기와 콩에 대한 보복 관세 부과를 경고한 바 있다.

미국 정부는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25% 고율 관세 부과 방침을 밝히고, 15일까지 관세 부과 대상 품목을 발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관세 부과 대상은 1300개 품목에 달한다. 이후 미중 양국이 해법 마련을 위해 벌인 무역 협상이 결렬되면서 갈등이 다시 증폭되는 모양새다. 15일 공개될 새 무역제재 명단에는 반도체 같은 첨단기술 제품이 추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