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한다…친환경 경영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종합기술원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 패널 모습.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종합기술원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 패널 모습.>

삼성전자가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를 위한 중장기 계획을 토대로 친환경 경영을 강화한다.

삼성전자는 수원·화성·평택 사업장 내 주차장, 건물, 옥상 등에 도합 6만3000㎡ 규모 태양광·지열 발전시설을 설치한다고 14일 밝혔다. 2020년까지 미국·유럽·중국 전 사업장에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한다. 국내에서도 태양광 패널 설치 외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재생에너지 사용과 확대를 지원하는 이니셔티브(단체)인 BRC(Business Renewable Center)와 REBP(Renewable Energy Buyers' Principle)에 가입했다.

삼성전자는 우선 올해부터 수원사업장 내 주차장, 건물 옥상 등 빈 공간에 약 4만2000㎡ 규모 태양광 패널을 설치한다. 2019년 평택사업장, 2020년 화성사업장에도 태양광과 지열 포함 약 2만 1000㎡ 규모 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설치한다.

이는 2030년까지 전체 전력사용량 2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한국 정부 재생에너지 확대 전략에 적극 부응하는 차원이다. 재생에너지 인프라가 충분히 갖춰진 미국·유럽·중국에서는 모든 사업장 100% 재생에너지 사용을 추진한다. 중장기적으로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를 위한 다양한 방법을 검토한다.

2020년에는 글로벌 전체로 약 3.1GW급 태양광 발전설비에서 생산되는 재생전력만큼을 사용한다. 이는 국내 약 11만5000여가구(4인 기준)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또 삼성전자는 내년부터 'CDP 서플라이 체인 프로그램'에 가입해 협력사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한다. 구매 금액기준 상위 100위 협력사에 재생에너지 현황 공개와 목표 수립을 권고하는 방식이다. CDP 서플라이 체인은 협력사 기후변화 리스크를 파악하고 관리하는 글로벌 프로그램이다.

김원경 삼성전자 Global Public Affairs 팀장(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재생에너지 확대로 글로벌 기업 시민으로서 역할을 다하고 환경 친화적 회사로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15일 발간하는 2018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상세 내용을 공개한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