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IEEE 방송기술 최우수논문상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이상훈)이 세계 최고의 권위를 가진 학술기구로부터 2년연속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ETRI는 지난 7일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열린 '제12차 국제 전기전자공학회(IEEE) 방송 및 멀티미디어 심포지움'에서 최우수 논문상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ETRI 연구진과 공동연구진이 IEEE 방송기술협회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하는 모습
<ETRI 연구진과 공동연구진이 IEEE 방송기술협회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하는 모습>

이번 수상 논문은 ATSC 3.0 물리계층 변조 및 코딩 성능 분석에 관한 연구성과다. 하나의 지상파 채널로 초고선명(UHD) 및 이동 고선명(HD) 방송을 서비스할 수 있는 계층분할다중화(LDM) 기술을 포함한다.

ATSC 3.0 기술은 차세대 지상파 방송 표준으로, 2015년에 ATSC 국제표준의 기준기술로 채택됐다. 지난해 10월에는 LDM 기술을 포함한 ATSC 3.0이 국제표준으로 최종 승인됐다.

이번 IEEE 방송기술협회 최우수논문상 주역은 박성익 ETRI 방송·미디어연구소 책임연구원, 이재영 선임연구원, 권선형 선임연구원, 임보미 선임연구원, 안성준 연구원, 김흥묵 미디어전송연구그룹장 등이다. KBS와 미국 최대 지상파 방송 사업자인 싱클레어방송그룹(Sinclair Broadcast Group), 캐나다 통신연구센터(CRC) 연구진도 참여했다.

ETRI는 지난해 계층분할다중화(LDM) 및 스케일러블 영상압축(SHVC) 기술로 최우수 논문상을 받은데 이어 올해에도 같은 상을 안았다. 이밖에 2015년 'NAB Show 2015'에서 LDM 기술을 개발한 공로로 기술혁신상을 수상했다. 성과 제1저자인 박성익 박사는 ETRI '올해의 연구자상'에 선정됐고 ,2009년에도 IEEE 최우수논문상을 받았다.

이수인 ETRI 방송·미디어연구소장은 “이번 수상은 우리나라 방송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에 입증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뛰어난 방송미디어 관련 정보통신기술(ICT)을 널리 알려 지식재산권(IPR)을 창출·강화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