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금융권 최초 정규직 직군 단일화...운영사원제도 폐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한카드 노사가 직원 숙원이었던 인사제도개선에 전격 합의했다.

신한카드노동조합(위원장 이성은)은 노사 동수로 구성된 인사제도개선위원회에서 운영사원제도 폐지, 승진 장기경과자 대책 마련에 합의했다. 또 PC-OFF 전일 확대, 자율출퇴근제 전사 확대 등의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운영사원제도 폐지는 그 동안 정규직을 일반사원과 운영사원 두 직군으로 나눠 운영하던 것을 일반사원 한 직군으로 통합하는 것이다. 운영사원은 정규직이지만 콜, 모니터링 등 한정된 업무에만 배치돼 이른바 '중규직'이라고 불리던 직군이다. 노사는 이번 합의를 통해 2019년 1월까지 168명에 이르는 운영사원을 일반사원으로 일괄 전환하는 데 합의했다.

아울러 노사는 지속적인 인사적체로 장기간 승진하지 못하고 있는 직원들에 대해서도 동기부여 차원에서 안식휴가를 부여 하는 등 몇 가지 대책 마련에도 합의했다.

이와 함께 현재 매주 월, 수, 금 3일만 시행하던 PC-OFF(퇴근시간에 자동적으로 PC가 종료되는 제도)를 주 52시간 도입 취지에 맞춰 주 5일로 확대키로 했으며, 본사와 지점에만 적용되던 자율출퇴근제를 운영 센터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조합 관계자는 “앞으로도 직원 애로사항 개선에 조합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