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전기차 충전소 추가 설치...'전기차 급속 충전소' 준공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5일 국회 방문객 주차장에서 국회기후변화포럼 대표의원인 홍일표, 한정애 의원 등이 전기차 급속 충전소 준공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5일 국회 방문객 주차장에서 국회기후변화포럼 대표의원인 홍일표, 한정애 의원 등이 전기차 급속 충전소 준공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에 전기차 급속 충전소가 설치됐다.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저감에 정치권이 앞장서겠다는 각오다.

국회기후변화포럼(대표의원 홍일표·한정애)은 15일 국회 방문객 주차장에서 '전기차 급속 충전소' 준공식을 개최했다.

충전소는 이날 추가로 1개가 더 설치되며 총 4개가 됐다. 포럼은 지난해 5월 국회사무처와 협약식을 맺고 1년간의 준비 끝에 준공식을 가졌다.

전기차는 미세먼지와 탄소 배출 저감 등에 큰 효과가 있으나, 충전소가 부족해 전기차 확대가 미진한 상태다.

홍일표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미세먼지와 탄소 배출을 줄여야 한다는 것은 국정의 주요 과제일 뿐만 아니라 국민이 일상에서 실천해야할 과제”라며 “전기차를 타고 싶어도 충전소가 부족해 불편하다는 점은 전기차를 보급·확대하는데 시급하게 해결할 문제”라고 말했다.

한정애 의원도 유럽에서 진행중인 '내연기관의 종식'이라는 사회적 의제를 언급하며 “오늘 국회내에 전기차 충전소를 하나 더 설치한 것은 국회가 내연기관의 종식과 친환경자동차로의 전환이라는 담론에 다가서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충전소 제막식과 충전 시연, 전기차 시승식 등으로 진행됐다. 김성곤 국회 사무총장과 안병옥 환경부 차관 등이 함께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