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자동결제기술 개발...월마트와 협업 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MS, 자동결제기술 개발...월마트와 협업 논의

마이크로소프트(MS)가 계산대를 거치지 않고, 자동으로 결제되는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MS는 월마트와 무인슈퍼마켓 운영을 논의 중이다. MS는 매장에서 고객이 어떤 상품을 카트에 넣으면 이를 추적하는 기술을 갖고 있다. 미국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에 MS의 자동 결제 기술이 적용되면 파급력이 상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외신은 유통강자 아마존도 MS를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아마존은 지난 1월 시애틀에서 무인슈퍼마켓 '아마존고'를 오픈했다. 고객이 매장선반에서 상품을 골라 장바구니에 담으면 카메라와 각종센서를 통해 상품을 추적한다. 매장을 떠날 때 자동 결제된다.

전문가들은 자동 결제 기술이 머지않아 큰 파급력을 가질 것으로 내다봤다. 진 먼스터 루프 벤처스 수석 연구원은 “이것은 편의점과 슈퍼의 미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자동결제 시장은 500억달러에 이른다고 예측했다.

MS는 인공지능 사업팀에서 이 기술을 연구 중이다. 로이터는 자동결제 기술 가격을 낮추는 것이 주요 과제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아마존은 계산대없는 식료품점 아마존고를 오픈하기 위해 4년을 준비했다. 오프라인 매장을 위해서 아마존은 지난해 말 유기농 식품 체인점 홀푸드마켓을 인수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