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진정한 쇄신은 '일하는 국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수첩]진정한 쇄신은 '일하는 국회'

6·13 지방선거가 여당 압승으로 끝났다.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든 야권은 자성의 목소리를 내는 한편 책임론을 두고 내홍이 거세다. 제1 야당에선 초선이 중진, 중진이 지도부를 각각 겨냥하고 작심 발언을 쏟아 내며 내부 갈등을 드러냈다.

민심으로부터 버림받은 이유를 찾고 쇄신에 나서는 것은 필수 과정이다. 그러나 서로에게 삿대질하며 극언을 주고받는 모습에 피로감이 밀려온다. 치열한 논쟁보다는 우왕좌왕하는 모습만 보인다. 다른 야당도 상황이 크게 다르지 않다. 선거 참패를 둘러싼 당내 불협화음이 예상한 대로다.

야권은 민심 회복을 통한 당 정상화를 원한다. 그러기 위해선 민심이 어디서 실망했는지를 알아내고 쇄신 방향을 찾아야 한다. 비상 시국에는 당내 갈등을 안에서 봉합하고 하나의 목소리를 내야 한다. 책임론을 받아들이는 과감한 희생도 필요하다.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일하는 국회'다. 툭하면 문 닫고 명분 없는 비판만 내놓는 국회 모습에 유권자 표심이 돌아섰음은 불문가지다. 야권이 당 재편과 함께 본업에 충실하지 않는다면 민심은 쉬이 돌아서지 않는다.

국회의장 선출, 원 구성은 물론 각종 민생 현안이 하반기 국회에 쌓여 있다. 야권이 선거 패배 분풀이를 국회에서 한다면 민심은 더 싸늘해진다. 야당의 지방선거 참패와 후폭풍 수습으로 오는 9월 정기국회까지 국회 공전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도 나온다.

국회가 선거 후폭풍과 정쟁으로 인해 발목이 잡혀서는 안 된다. 정치 논란과 관계없이 최소한 무쟁점 민생 법안은 제때 통과될 수 있는 시스템과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 야권이 쇄신에 성공하고 제 기능을 해야 여당도 바른 길을 걸을 수 있다. 6·13 지방선거가 국회 문화와 일하는 시스템을 바꾸는 계기가 돼야 한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