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한국문화기술연구소-국립중앙박물관, 문화기술 개발·활용 업무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문승현) 한국문화기술연구소(소장 김문상)는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과 문화기술(CT) 개발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양 기관은 △전시에 활용 가능한 다양한 CT 구현 △문화재 자료 및 전시 공간 제공 △전시물 일반 공개와 최종 결과물의 활용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웨어러블 증강현실(AR)과 음성대화 기술을 활용해 유물을 새로운 방식으로 체감하는 전시기법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문화예술 서비스를 선도하기로 했다.

김문상 광주과학기술원 한국문화기술연구소장(왼쪽)이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과 문화기술(CT) 개발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김문상 광주과학기술원 한국문화기술연구소장(왼쪽)이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과 문화기술(CT) 개발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김문상 소장은 “문화예술기관과의 협력체계 구축으로 박물관 전시품에 새로운 과학 기술이 스며들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생동감 있는 존재로 되살아나고 미래 세대에게 문화유산의 가치를 일깨워주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