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모바일 '스마트폰 중독 방지 서비스' 첫 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T모바일 '패밀리모드' 서비스는 자녀 스마트폰에 수십 개 앱이 깔려 있더라도 게임·SNS 등 앱 별로 부모가 허용 또는 불허를 지정, 중독을 막을 수 있다.
<T모바일 '패밀리모드' 서비스는 자녀 스마트폰에 수십 개 앱이 깔려 있더라도 게임·SNS 등 앱 별로 부모가 허용 또는 불허를 지정, 중독을 막을 수 있다.>

미국 3위 이동통신 사업자 T모바일이 26일(현지시간) 10대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예방 서비스 '패밀리모드'를 발표했다.

패밀리모드는 부모가 애플리케이션(앱)으로 10대 자녀 스마트폰 인터넷 사용시간 등을 제어하는 서비스로, 총 7가지 기능을 갖췄다. 월 이용료는 10달러(1만1000원)다.

주요 기능은 △스마트폰 인터넷 활용시간 제어 △취침시간 잠금 △사용가능 앱 선(先) 지정 △유해사이트 자동 필터링 △보상(리워드) △자녀 위치 실시간 확인 △인터넷 사용 기록 확인이다.

T모바일은 “10대 청소년 학부모 68%가 자녀의 과도한 스마트폰 사용을 전혀 통제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 착안, 패밀리모드 서비스를 개발했다”고 소개했다.

부모는 자녀와 협의 이후 등교부터 하교시간까지 스마트폰 인터넷 기능을 비활성화 할 수 있다. 설정은 오롯이 부모 스마트폰에서만 가능하다. 방과후 7~9시까지를 스마트폰 이용 자유시간으로 설정하더라도, 넷플릭스 같은 중독성 강한 TV앱 이용시간은 별도 설정할 수 있다.

부모는 앱에서 자녀 취침시간을 미리 설정, 밤 10시부터 다음날 7시까지는 스마트폰 사용을 전면 차단하는 방식으로 설정 가능하다. 스마트폰에 수십 개 앱이 있더라도 페이스북·유튜브 등 앱 별로 부모가 사용 허가 또는 불허를 지정, 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

부적절한 콘텐츠가 담긴 웹사이트는 자동으로 필터링, 자녀가 유해사이트에 접속하는 걸 원천 차단할 수 있다. 위성항법장치(GSP)로 자녀 위치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고 스마트폰 사용 기록을 데이터로 확인하는 것이 가능하다. 자녀가 특정 목표를 달성했을 때 부모가 게임 아이템을 주듯 스마트폰 이용(1시간 단위) 쿠폰을 전송하는 기능도 포함했다.

존 레거 T모바일 최고경영자(CEO)는 “부모는 50년 전에 존재하지도 않았던 문제에 직면해 있다”면서 “스마트폰으로부터 자녀를 안전하게 지키는지, 자주 방문하는 웹사이트가 무엇인지 관심을 갖고 통제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T모바일 '패밀리모드' 서비스 개요.

T모바일 '스마트폰 중독 방지 서비스' 첫 선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