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스톤, 200억원 기업가치로 투자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센스톤(공동대표 유창훈, 이준호)이 스틱인베스트먼트와 지온인베스트먼트로부터 200억 원 규모 기업가치를 평가받아 투자를 유치했다. 보안 스타트업에 투자는 기술 안전성 검증, 시장과 고객 신뢰까지 확보해야 하는 등 업종 특성상 투자유치가 쉽지 않다. 센스톤은 차세대 사용자 인증 솔루션으로 국내외 성장성을 인정 받았다.

센스톤은 차세대 사용자인증 솔루션 '스톤패스'로 국내 시장에 안착했다. 지문, 홍채, 안면을 이용한 FIDO 생체 인증과 보안PIN, 패턴, mOPT 등으로 다양한 간편인증 시장을 개척했다. 해외에는 신기술 'VOTC(Virtual One-Time Codes)'로 대응한다. VOTC는 통신이 연결되지 않는 환경에서 매번 자체 생성되는 일회성 가상코드로 실제 사용자를 실시간 식별하는 기술이다. 페이먼트, IoT, 블록체인 등 다양한 환경에서 인증 기술로 활용한다.

센스톤은 VOTC 기술로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주관하는 'K-Global 시큐리티 스타트업' 대회에서 대상을 받았다. 올해 3월 싱가포르 '머니20/20 아시아 스타트업 피칭' 대회에서 보안그룹 톱5에 선정됐다. 기술 발표 후 글로벌 기업과 비밀유지계약(NDA)를 맺고 검증과 사업화 협의를 진행 중이다.

센스톤은 이번 투자로 기술 개발과 사업화 등 전문 조직을 보강한다. 국내는 비즈니스 강화로 매출이익을 높이고, 해외는 신기술 사업화 시기를 단축할 계획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지원하는 판교 기업지원허브 정보보호클러스터 1기를 조기 졸업하고 벤처기업협회가 지원하는 사무실로 확장 이전한다.

〃이준호 대표는 센스톤에 직접 투자하고 합류했다. 조직 틀을 잡고 대외 역량 강화에 집중한다. 유창훈 대표는 창업자로 기술 개발과 국내외 사업화를 담당한다.

유창훈 대표(왼쪽 세번재)와 이준호 대표 등 스틱인베스트먼트 관계자와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유창훈 대표(왼쪽 세번재)와 이준호 대표 등 스틱인베스트먼트 관계자와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