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브시스터즈, 대만 현지 법인 설립…일본 이어 두번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데브시스터즈는 대만에 데브시스터즈 타이완을 설립했다고 3일 밝혔다.

데브시스터즈 타이완 대표는 라인 타이완에서 게임사업본부를 총괄했던 브라이언 황이 맡는다.

대만 게임업계에서 18년 간 경력을 쌓아온 브라이언 황 대표를 비롯해 현지 게임 시장 전문 인재들로 법인을 구성했다. 대만 시장 공략에 더욱 속도를 낼 예정이다.

대만은 데브시스터즈가 '라인 쿠키런'과 '쿠키런:오븐브레이크'를 통해 브랜드 인지도를 쌓아온 시장이다. 한국과 태국 다음으로 많은 쿠키런:오븐브레이크 유저를 확보했다.

최근 진행한 글로벌 팬아트 공모전 '쿠키런 사생대회'에서도 대만 유저가 전체 응모자 10% 이상을 차지했다.

동남아 지역에서 가장 큰 시장이기도 한 대만은 2017년 모바일 게임 매출 규모가 6억8200만 달러다. 대만 전체 게임 시장 절반 이상인 66%를 점유한다.

대만은 2017년 글로벌 구글 플레이 마켓 상위 5위 안에 꼽히는 국가다. 일주일에 한 번 이상 모바일 게임을 이용하는 비율이 33%로 아시아태평양권에서 2위권이다.

데브시스터즈, 대만 현지 법인 설립…일본 이어 두번째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