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폴더 스마트폰 특허 출원...삼성, 화웨이 이어 폴더폰 출시 가능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는 지난해 말 미국 특허청(USPTO)에 폴더블 스마트폰 특허를 출원, 지난달 28일 승인받았다. 사진:레츠고디지털
<LG전자는 지난해 말 미국 특허청(USPTO)에 폴더블 스마트폰 특허를 출원, 지난달 28일 승인받았다. 사진:레츠고디지털>

LG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 특허를 승인받았다고 폰아레나와 레츠고디지털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삼성전자, 화웨이에 이어 LG전자도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할 전망이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미국 특허청(USPTO)에 폴더블 스마트폰 특허를 출원, 지난달 28일 승인받았다. LG폴더블 스마트폰은 수평으로 접힌다. 지갑처럼 접히는 힌지 시스템을 채택했다. 폰아레나는 “삼성전자는 수직으로 접히는 스마트폰을 준비 중일 가능성이 크다”고 소개했다.

접힌 뒤 고정시키기 위해서 두 개 자석이 화면 베젤에 들어간다. 스마트폰을 펼치면 화면이 켜지고 닫으면 꺼진다.

LG폴더블 스마트폰은 두 개의 안테나, 두 개의 스피커와 마이크가 디스플레이 위아래로 탑재된다. 베젤이 없는 스마트폰을 만들기 위해 카메라는 디스플레이 내부에 통합될 것으로 예상된다.

카메라는 스마트폰 바깥쪽에 탑재된다. 폰을 펼치지 않고도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디스플레이를 켜지 않아도 돼 배터리를 절약할 수 있다. 사진:레츠고디지털
<카메라는 스마트폰 바깥쪽에 탑재된다. 폰을 펼치지 않고도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디스플레이를 켜지 않아도 돼 배터리를 절약할 수 있다. 사진:레츠고디지털>

카메라는 스마트폰 바깥쪽에 탑재된다. 폰을 펼치지 않고도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디스플레이를 켜지 않아도 돼 배터리를 절약할 수 있다. 접을 수 있어 사진을 찍을 때 스탠드로 사용할 수 있다. 또는 가슴 주머니에 넣고 바디캠 형태로도 이용 가능하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미국 특허청(USPTO)에 폴더블 스마트폰 특허를 출원, 지난달 28일 승인받았다. 사진:레츠고디지털
<LG전자는 지난해 말 미국 특허청(USPTO)에 폴더블 스마트폰 특허를 출원, 지난달 28일 승인받았다. 사진:레츠고디지털>

LG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다. 폰아레나는 “LG전자의 스마트폰 전략을 미뤄봤을 때 출시를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레츠고디지털은 내년 폴더블 스마트폰이 쏟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내년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를 예고했다. 애플, MS, 모토로라, 오포도 폴더블 스마트폰을 개발 중이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