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생장용 LED 육성" LG이노텍, 30여종 풀라인업으로 사업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이노텍이 식물을 잘 자라게 하는 '식물생장용 발광다이오드(LED)' 제품군을 구축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이노텍은 빛의 파장과 광출력이 다양한 30여 종의 식물생장용 LED를 확보했다고 5일 밝혔다.

식물생장용 LED는 특정 파장의 빛을 내 식물 생장 속도를 제어하고 영양 성분의 함유량을 높일 수 있는 광원이다. 빛의 파장에 따라 광합성, 개화 등 생리적 반응이 달라지는 특성을 활용했다.

일례로 380나노미터(nm) 자외선을 방출하는 자외선(UV) LED는 안토시아닌, 루테인 등 항산화 작용을 하는 피토케미컬(식물성 화학성분) 함유량을 높인다. 자주색 빛을 내는 405nm LED는 식물의 잎을 두껍게 하고 색을 선명하게 만든다. 녹색 빛의 530nm LED와 적황색 615nm 파장 LED는 각각 곰팡이 발생을 억제하고, 해충 접근을 막는다.

LG이노텍은 내재화된 기술과 폭넓은 제품라인업으로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특히 작물 종류, 조명 위치, 필요 기능 등에 따라 특화된 식물생장용 LED를 출시해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시장조사업체 욜 디벨롭먼트에 따르면 식물생장용 LED 시장 규모는 지난해 1억달러(약 1100억원)에서 2022년 4억달러(약 4400억원)로 성장이 예상된다. 스마트팜과 실내 식물공장이 확대되면서 2027년에는 시장 규모가 7억달러(약 78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송준오 LG이노텍 LED사업부장은 “LED는 고부가 작물을 균일한 품질로 재배하는 데 매우 효과적인 광원”이라며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바탕으로 고객 수요를 충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식물생장용 LED(제공: LG이노텍)
<식물생장용 LED(제공: LG이노텍)>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