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이효찬 코리아크레딧뷰로 연구소 박사 "신용평가 체계에 블록체인 접목 연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인터뷰]이효찬 코리아크레딧뷰로 연구소 박사 "신용평가 체계에 블록체인 접목 연구"

“블록체인 기술을 개인식별과 신용평가 프로세스에 융합하는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시일은 걸리겠지만 미국 사례처럼 신용평가 시장에도 블록체인 접목을 추진하는 첫 사례가 될 것입니다”

이효찬 코리아크레딧뷰로(KCB) 연구소 박사는 블록체인 접목 방안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초기 연구 단계지만 미국 블룸 프로토콜사처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개인식별과 신용평가 서비스를 고도화하겠다는 전략이다. 다만 상용화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 박사는 “금융권에서 블록체인을 개인인증 분야에 접목하는 방안이 추진 중이지만 제도권 진입이나 블랙마켓 악용 가능성도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며 “기존 지급결제나 정산 시스템을 블록체인 시스템으로 치환하는 데에는 시간이 오래 걸릴 전망”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결제 기반 지불결제 시장에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활용 가능성은 부정적으로 봤다.

이 박사는 “블록체인 사업 활성화는 각종 규제 장벽과 자금세탁 방지 등 선결 과제가 존재한다”며 “인증 등 특정 분야에 개별 금융사가 할 게 아니라 공동 플랫폼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암호화폐공개(ICO)시장에 대해서는 스타트업 등에 시너지를 줄 수 있는 촉매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금융당국에서 제도를 보완하고 민간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갖추는 환경이 수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내 최대 신용평가사인 KCB도 고객 서비스 다변화를 위해 블록체인 접목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다.

연구소가 미국 신용평가사 모델을 벤치마킹하고 연구에 착수했다.

이 박사는 “근대화된 신용평가 방식으로 금융 소외계층 증가 문제가 미국에서도 사회적 문제가 됐다”며 “블룸사는 이 같은 문제를 블록체인과 신용평가를 접목해 해결했다”고 설명했다.

KCB도 이 같은 사업모델 상용화를 위한 연구를 시작했다.

이 박사는 “이 같은 새로운 사업이 세상에 나오기 위해서는 소비자 신뢰 구축이 선행돼야 한다”며 “최근 해킹 등 투자 신뢰가 무너지는 일이 잇따라 발생한 만큼 공신력을 보유한 통합형 거래소를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내 증권거래소처럼 신뢰를 줄 수 있는 통합 암호화폐 거래소를 검토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법적 규제와 가이드라인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운영돼야 한다”며 “이후 블록체인을 평판시스템 등에도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이 더 신뢰하고 편하게 활용할 수 있는 금융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