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시경 없이 대장암 및 대장용종 진단 가능한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장내시경을 대체할 대장암과 대장용종 진단 기술이 개발됐다. 경북대는 식품영양유전체연구센터(센터장 최명숙) 소속 연구자가 혈액으로 대장암과 대장용종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식품영양유전체연구센터는 교육과학기술부 선도연구센터(SRC) 사업에 선정돼 2008년에 설립된 연구 기관이다. 이번 연구는 센터 소속 연구책임자인 윤종원 대구대 생명공학과 교수가 '식이성 비만 및 합병증 조기 바이오마커 발굴 및 기능해석'이라는 과제명으로 수행됐다.

내시경 없이 대장암 조기 진단 가능한 기술을 개발한 윤종원 교수.
<내시경 없이 대장암 조기 진단 가능한 기술을 개발한 윤종원 교수.>

윤 교수 연구팀은 식이성 비만이 암 발생에 미치는 영향과 바이오마커 단백질을 탐색하는 시험을 진행했다. 대장암과 대장용종 환자 각 30명의 혈액을 단백질체 기술로 정밀 분석했다. 이 과정에서 혈액에 두드러지게 짙은 농도로 검출되는 바이오마커 단백질 4종을 발견했다.

지금까지 대장암과 대장용종 진단은 어렵고 불편한 대장 내시경 및 대변잠혈 반응 검사를 통해서만 가능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은 혈액만으로 대장암 및 대장용종 진단이 가능, 내시경 검사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센터는 이 기술을 올스바이오메드에 이전했다. 올스바이오메드는 올해 안에 이전 받은 기술을 바탕으로 임상 적용 연구를 끝내고 내년 초 대장암 진단용 바이오키트를 대량 생산할 계획이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