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계산업진흥회, 예카테린부르크 국제산업전 동반국가관 참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 두번째부터 최형기 한국기계산업진흥회 부회장,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데니스만투로프 러시아 산업부 장관, 예브게니쿠이바쉐프 스베르틀롭스크 주지사.
<왼쪽 두번째부터 최형기 한국기계산업진흥회 부회장,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데니스만투로프 러시아 산업부 장관, 예브게니쿠이바쉐프 스베르틀롭스크 주지사.>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손동연)는 러시아·CIS 산업박람회 '예카테린부르크 국제산업전(이노프롬 2018)'에 국내 105개 기업과 동반국가관을 구성, 역대 최대 규모로 참가한다고 9일 밝혔다.

행사는 이날부터 12일까지 4일간 개최된다. 독일, 이탈리아, 일본 등 세계 주요 20개국 600여개사가 참가한다. 우리나라는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하에 한국기계산업진흥회와 KOTRA가 공동으로 산업기계·부품, FA·모션콘트롤, 금속가공 등 7개 분야 전시관을 구성했다. 두산인프라코어, 현대자동차 등 국내 기업이 참여해 기술력을 선보인다.

이날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러시아 데니스만투로프 산업부 장관, 예브게니쿠이바쉐프 스베르틀롭스크 주지사 등 양국 주요 인사들은 동반국가관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전시부스를 방문했다. 러시아·CIS 시장 개척을 위해 참가한 업체 담당자 설명과 함께 전시제품을 둘러봤다.

이번 전시는 동반국가관 외에도 △한·러 산업협력포럼 △로봇산업 협력 포럼 △산업기술협력 세미나 △러시아·CIS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등과 함께 열려 양국간 기술교류 물꼬를 틀 것으로 보인다.

진흥회는 러시아가 우리나라 기계산업 수출 중 약 2.4%를 차지하는 작은 시장이지만 정부 신북방정책과 남북경협 성공 추진을 통해 새로운 주력 수출시장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전시로 수출시장 확대 초석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는 “올해 10월 시장개척단 파견을 추진하는 등 기계업계 러시아시장 진출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