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유럽은 넷플릭스 공세에 콘텐츠 쿼터제로 보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넷플릭스는 유럽에 진출해 가입형 주문자비디오(SVoD) 시장을 장악했다.

2012년 말 영국에 진출한 넷플릭스는 지난해 800만 이상 가입자를 확보했다. SVoD 시장점유율 59%다.

프랑스도 마찬가지다. 넷플릭스는 2014년 프랑스에 상륙한 이후 3년 만에 최대 사업자로 부상했다. 프랑스 영화진흥위원회(CNC)에 따르면 지난해 9월 'VoD 이용자 중 최근 30일간 사용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비율' 조사에서 넷플릭스가 30.7%로 경쟁자를 압도했다.

유럽연합(EU) 전체 SVoD 시장에서 넷플릭스는 가입자 1800만여명(2016년)을 확보, 시장점유율이 47%에 이른다. 아마존(20%)을 더하면 67%로, 미국 콘텐츠가 유럽을 장악한 것이나 다름없다.

문화 종속을 우려할 처지에 내몰린 EU는 '극약처방'을 꺼냈다.

EU는 VoD 전체 콘텐츠 중 EU 제작 비율을 30% 이상으로 하는 '콘텐츠 쿼터제' 도입에 합의했다.

유럽의회와 이사회 투표를 통과하면 2019년 가을 효력이 발생한다.

산업과 문화를 보호하기 위해 EU 콘텐츠를 강제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 된 것이다.

국내에서도 글로벌 OTT 시장점유율이 증가하면 콘텐츠 쿼터제를 고민해야 한다는 제안이 제기되고 있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