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기가지니 개발자행사 '성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동면 KT 융합기술원장(앞줄 가운데)이 기가지니 데브컨퍼런스 참가자와 공모전 시상식 후 기념촬영했다.
<이동면 KT 융합기술원장(앞줄 가운데)이 기가지니 데브컨퍼런스 참가자와 공모전 시상식 후 기념촬영했다.>

KT가 인공지능(AI) 개발자 행사 '기가지니 데브 컨퍼런스 2018'을 개최했다.

KT는 AI 서비스 공모전 '기가지니 데브 챌린지' 우수작을 선정·시상했다.

대상은 '여행친구 루텔라'를 선보인 루텔라팀이 대상을 차지했다.

루텔라팀은 '혼행족(혼자여행족)'을 위해 AI를 적용한 추천 루트 등 셀프 가이드 투어 서비스를 선보였다. 상금 3000만원이 수여됐다.

'집 어드바이저'를 선보인 집펀드팀은 최우수상으로 2000만원, '놀아줘, 지니팻'을 선보인 스튜디오코인팀 등도 상장과 상금을 수여 받았다. 최종 결선 진출 5팀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와 KT그룹 공동사업화 지원프로그램인 '비즈 콜라보레이션(Biz Collaboration)' 심사우선권을 제공받는다.

이동면 KT 융합기술원장(사장)은 “기가지니 데브 컨퍼런스처럼 개발자와 소통 자리를 통해 새로운 서비스가 탄생하는 AI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