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공단-병무청, 산업기능요원 산재 예방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안전보건공단과 병무청이 산업기능요원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협력한다.

안전보건공단과 병무청은 11일 울산 안전보건공단 본부에서 '산업기능요원 산업재해 예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안전보건공단-병무청, 산업기능요원 산재 예방 협력

이번 협약은 산업기능요원에 대한 체계적인 안전보건교육 지원과 병역지정업체 안전체계 구축을 통해 최근 증가하는 산업기능요원 산재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산업기능요원은 기업과 근로계약을 체결하는 노동자로 산재보험 적용 대상이다.

안전보건공단은 재해예방을 위해 병무청 신규 산업기능요원(약 1만5000명)을 대상으로 안전보건교육을 지원한다. 교육은 전국 12개 지방병무청과 병무지청에서 지역별 일정에 따른 집체교육으로 실시되며 안전보건공단 담당자가 강사로 참여한다.

교육내용은 기계·기구 위험성과 작업 순서, 작업개시 전 점검, 물질안전보건자료, 산업안전보건법과 일반 관리에 관한 사항 등이다.

병무청은 병역지정업체 선정을 위한 실태조사표에 안전보건 조치사항 위반과 개선여부 등 안전보건 평가항목을 추가한다. 올해 평가에서 안전보건 조치기준을 위반하면 감점이 부여, 전년도 평가에서 지적된 위반사항을 개선하면 가점이 부여된다.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이 산업기능요원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라며 “안전보건공단은 산업현장 노동자는 물론 산업기능요원과 같은 예비산업인력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지원하고 사망사고를 감소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