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자동차·조선 등 고용 부진 업종 지원 대폭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정부가 하반기 고용 부진이 예상되는 자동차, 조선, 섬유 산업 위기 극복과 생산·수출 확대 및 경쟁력 제고 지원을 확대한다. 3분기 안에 산업 혁신성장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민간 일자리 창출 방안을 마련하고, 기업 투자 프로젝트 밀착 지원 시스템도 갖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서울 생산성본부에서 박건수 산업정책실장 주재로 '제조업 고용동향 점검회의'를 열고, 주요 업종별 단체와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는 주요 업종별 상반기 고용 상황을 점검하고, 하반기 전망과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지난달 제조업 고용 증감율이 〃2.7%로 3개월 연속 하락하는 등 악화하는 제조업 고용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산업부는 우선 자동차 부품기업 위기극복 지원 사업(추경 250억원)을 긴급 편성해 중견·중소 부품기업의 새로운 수요처 발굴과 전기·자율차 사업 전환을 지원한다. 미래차 경쟁력 강화를 통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조선은 기자재사 위기극복 지원(120억원), 조선업 퇴직자 재취업 지원(47억) 등 총 300억원의 추경을 지원한다. 중장기적으로는 자율운항 선박 개발, 친환경 기자재 실증, 스마트K야드 등 기술 혁신에 초점을 맞춘다.

섬유는 올해 △수요기업 맞춤형 인력양성 사업(5억4000만원)을 통한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 △스마트공장 확산(30억4000만원) 등을 통한 신규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

박건수 실장은 “민간 일자리 창출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산업 혁신성장 프로젝트 중심의 민간 일자리 창출 방안(가칭)'을 조만간 수립·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실장은 “일자리 창출 성과를 가시화하기 위해 민간 혁신성장 관련 투자 프로젝트를 현장 맞춤형으로 밀착 지원해 투자를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 투자 걸림돌인 현장 애로사항을 상시 발굴·해소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회의에 참석한 업종별 단체는 상반된 진단을 내놨다. 반도체·기계 등은 전년 동기대비 고용이 증가했지만, 자동차는 한국지엠 구조조정에 따른 일부 차종 생산 중단, 조선은 전년대비 건조량 감소, 섬유는 해외 생산 확대 등 사유로 고용이 위축됐다고 평가했다.

하반기에는 반도체·기계·석유화학 등을 중심으로 고용 증대가 예상됐다. 하지만 해외생산이 확대된 섬유, 가전과 경영환경 악화가 지속되고 있는 조선 등 일부 업종은 당분간 어려운 고용 상황이 지속될 전망이다.

<주요 업종별 단체 하반기 고용 전망>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정부, 자동차·조선 등 고용 부진 업종 지원 대폭 확대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