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투자뉴스]LG전자, "예상치 하회한 2분…" 매수(유지)-IBK투자증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과 씽크풀의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가 쓴 기사입니다

IBK투자증권에서 12일 LG전자(066570)에 대해 "예상치 하회한 2분기"라며 투자의견을 '매수(유지)'로 제시하였고, 아울러 목표주가로는 140,000원을 내놓았다.

IBK투자증권 신우철, 김운호 애널리스트가 동종목에 대하여 이번에 제시한 '매수(유지)'의견은 IBK투자증권의 직전 매매의견에서 큰 변화없이 그대로 유지되는 것이고 올해 초반의 매매의견을 기준으로 볼때도 역시 '매수'의견이 계속 유지되고 있는 상태이다. 그리고 최근 분기내 발표된 전체 증권사 리포트의 컨센서스와 비교를 해볼 경우에 오늘 발표된 투자의견은 전체의견에 수렴하고 있어, 이번 의견은 시장의 평균적인 기대감이 객관적으로 표현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최근 장기간 목표가가 같은 수준에 머물고 있는 모습이다. 또한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때 동종목의 현주가는 이번에 제시된 목표가 대비 82.8%의 저평가 요인이 존재한다는 해석이 제시되고 있다.



◆ Report briefing

IBK투자증권에서 LG전자(066570)에 대해 "MC/VC사업부를 제외한 전 사업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증가. H&A는 소형 가전의 꾸준한 성장과 B to B 시장 내 점유율 개선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증가. MC사업부 2분기 매출액은 신제품 효과로 1분기 대비 증가할 전망. HE, H&A 사업부 수익성은 이전 전망 수준 하회할 전망"라고 분석했다.

또한 IBK투자증권에서 "체질 강화를 통한 수익성 개선 모색 중 : 2018년 예상 실적(LG이노텍 제외): 매출 57.7조원(+5.0% YY), 영업이익 3.3조원(+49.1% YY). 안정적인 수익성을 보이고 있는 HE사업부 영업이익은 40% 이상 증가할 것으로 기대"라고 밝혔다.

한편 "영업이익의 변동성이 예전 보다 낮아졌고, H&A 사업부와 HE 사업부의 영업이익으로도 충분히 목표주가를 설명 가능. 개선된 ROE는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H&A 사업부의 추가적인 성장 가능성 긍정적으로 판단"라고 전망했다.
◆ Report statistics

IBK투자증권의 동종목에 대한 최근 1년동안의 투자의견은 전체적으로 큰 변화없이 유지되고 있다. 목표주가는 2017년8월 110,000원이 저점으로 제시된 이후 이번에 발표된 140,000원까지 꾸준하게 상향조정되어 왔다.
한편 증권정보제공 업체인 씽크풀에 따르면 동사에 대한 컨센서스는 '매수'이고 목표주가는 최근까지 꾸준히 상향되다가 이번에는 직전보다 낮은 수준으로 크게 하향반전하는 추세이다.

<컨센서스 하이라이트>

 컨센서스최고최저
투자의견매수매수(유지)HOLD(M)
목표주가116,294143,00095,000
*최근 분기기준
오늘 IBK투자증권에서 발표된 '매수(유지)'의견 및 목표주가 140,000원은 전체의견에 수렴하면서 시장의 평균적인 기대감이 비교적 객관적으로 표현된 것으로 풀이되며 목표가평균 대비 20.4% 초과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참고로 최근에 목표주가를 가장 공격적으로 제시한 하나금융투자에서 투자의견 '매수'에 목표주가 143,000원을 제일 보수적인 의견을 제시한 삼성증권에서 투자의견 'BUY'에 목표주가 95,000원을 제시한 바 있다.

<IBK투자증권 투자의견 추이> 
의견제시일자투자의견목표가격
20180712매수(유지)140,000
20180525매수(유지)140,000
20180427매수(유지)140,000
20180327매수(유지)140,000
20180126매수(유지)130,000
<최근 리포트 동향>
의견제시일자증권사투자의견목표가
20180712IBK투자증권매수(유지)140,000
20180709유진투자증권BUY(유지)100,000
20180709하이투자증권BUY(MAINTAIN)115,000
20180709미래에셋대우매수123,000

(씽크풀에서 제공하는 컨센서스는 국내 전증권사에서 발표되는 기업분석 리포트 및 코멘트를 실시간으로 통계/분석처리되고 있습니다.)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 etbo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