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원유생산 늘리는 美, 사우디·러 제치고 최대산유국 전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이 원유 생산량을 꾸준히 늘리면서 내년에는 1970년대 이후 처음으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치고 세계 최대산유국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고 AP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최신 전망을 통해 내년 미국의 원유 생산량은 하루 1180만배럴 수준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린다 카푸아노 청장은 "이 전망이 유지된다면 미국이 세계 최대 원유생산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산유량을 늘린다면 이런 전망이 뒤집힐 수는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들은 원유값 상승 기조 속에서 지난달 하루 100만배럴 증산에 합의한 바 있다.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최고경영자인 아민 나세르도 지난달 언론과 만난 자리에서 하루 200만배럴의 여유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미 에너지부 통계에 따르면 미국은 20세기 들어 세계 최대산유국의 지위를 지켜왔지만, 소련이 1974년 미국을 추월했고 이어 1976년에는 사우디아라비아도 미국을 앞섰다. 1980년대 말에는 소련의 원유 생산량이 미국의 거의 두 배에 달하기도 했다.

소련 붕괴와 더불어 지난 10여 년 간 수압 파쇄나 수평 시추 등 기술의 발전을 등에 업고 미국은 그 격차를 줄여나갔다. 올 2월 이후 미국 산유량은 하루 1000만배럴 이상이 됐고 6월에는 그 수치가 1090만 배럴 수준까지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EIA는 올해 평균 일일 원유 생산량은 1080만배럴, 2019년에는 1180만배럴이 될 것으로 각각 전망했다.

한해를 기준으로 할 때 미국의 최대 일일 원유 생산량 기록은 1970년에 세워진 960만배럴이다.

이런 전망이 현실화하는데 잠재적 장애물은 텍사스주와 뉴멕시코주에 걸친 유전지대인 퍼미안 분지에서 생산한 원유를 항구나 정유시설까지 옮길 충분한 송유관 확보가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이다.

석유 거래 컨설턴트인 짐 리터스부쉬는 "석유업체들이 생산량을 늘려가고는 있지만, 송유관 시설의 제약 때문에 원유가 충분히 빨리 이동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