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모비우스 "조만간 금융위기 닥친다, 신흥국 경제 위험" 경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신흥 시장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마크 모비우스가 "조만간 금융위기가 닥칠 것"임을 경고했다.

'모비우스 캐피털 파트너스'의 창업자인 그는 11일 싱가포르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값싼 돈에 의존해온 많은 회사들에 진정한 압박감이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오랜 저금리 정책에 익숙해진 신흥국 경제가 금리 인상기를 맞아 심각한 부채난을 겪을 위험이 커졌다는 것이다.

그는 "악화한 무역 분쟁, 달러화 상승과 함께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와 유럽중앙은행(ECB)의 통화정책 정상화로 인한 유동성 강화가 올해 신흥 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모비우스는 또 개발도상국 통화 역시 3월 말 최고치에서 약 6% 하락하면서 터키, 아르헨티나, 인도네시아 중앙은행들이 자국 통화 방어를 위해 금리 인상을 강요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모건 스탠리의 MSCI 신흥 시장 지수는 올 연말까지 추가로 10%가량 하락할 것"이라면서 "이는 1월 말 이후 16%가 하락한 이 시장을 더욱 약세장으로 만들 것"이라고 예측했다.

미·중 무역전쟁과 관련해서는, "미국의 낮은 실업률과 임금상승이 관세로 인한 물가상승과 조화를 이룰 것이기 때문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큰 타격을 입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그는 브라질과 터키가 무역분쟁으로 인한 자국 통화 하락으로 이익을 보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모비우스는 블룸버그 TV와 별도 인터뷰에서는 "보호주의가 강화되면 제조업이 강한 인도와 기술 산업이 강한 한국, 농산물이 주요 수출국인 브라질 등이 더 좋아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