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올해 종전선언 목표…싱가포르와 4차 산업혁명 선도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이 되는 올해 종전을 선언하는 게 우리 정부의 목표”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언론사 합동인터뷰 모습.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언론사 합동인터뷰 모습. <사진:청와대>>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싱가포르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와 서면인터뷰에서 '한국전쟁 종전선언 추진 계획'에 대해 “종전선언은 상호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평화적으로 공존하는 관계로 나가겠다는 공동 의지를 표명하는 정치적 선언이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협정체결 등 항구적 평화 정착 과정을 견인할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기와 형식 등에 대해 남북·북미간 긴밀히 협의 중임을 밝혔다.

문 대통령의 연내 종전선언 추진 입장은 앞서 4·27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물인 판문점선언에도 명확히했다. 하지만 최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3차 방북 당시 종전선언에 대한 북미 간 입장차가 부각된 상황에서 다시 강조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또 문 대통령은 '남북통일 전망'에 대해 “올해 들어 과거에는 상상할 수 없던 많은 성과가 있었으나 남북관계가 정상 궤도로 올라선 것은 6개월에 지나지 않는다”며 “현시점에서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를 잘 살려 나가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남북관계 발전에 주력할 필요가 있고, 향후 평화로운 한반도에서 남북이 공존공영하며 민족공동체를 회복해 나간다면 통일의 문은 자연스레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 상황과 관련해서는 남북 간의 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시기 등을 확정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현재로서는 가을 평양 방문을 당장 준비하기보다는 우선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의 합의사항을 이행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북미가 역사상 첫 정상회담 장소를 싱가포르로 정한 것은 두 나라가 싱가포르에 대해 신뢰를 갖고 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싱가포르의 건설적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싱가포르는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어 추진하고 있는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파트너이며, 양국이 보유한 우수한 기술력과 인적자원은 협력의 큰 자산”이라며 “이를 잘 접목하고 활용한다면 4차 산업혁명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응해 나갈 수 있을 것이며, 특히 첨단 분야에서 공동연구, 기술과 경험의 공유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선도할 수 있다는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