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월마트, 슈퍼체인 '세이유' 매각 추진…일본서 철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월마트 로고
<월마트 로고>

세계 최대의 소매업체인 미국 월마트가 자회사인 일본 슈퍼체인 세이유를 매각키로 하고 유통기업과 투자펀드 등을 상대로 인수의사를 타진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월마트는 기존 대형 소매업체 및 아마존 등 통신판매업체와의 경쟁이 격화하자 세계적 규모의 사업 재편을 추진하고 있다.

매각가는 3000억~5000억 엔(약 3조~5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월마트 홍보담당자는 관련 보도에 대해 "소문이나 추측에 대해 논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세이유를 매각하면 월마트는 일본 시장에서 철수하게 된다. 이를 계기로 2016년 유니그룹홀딩스와 패밀리마트 통합 이래 처음으로 대규모 유통업계 재편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외국계 슈퍼로는 프랑스 까르푸가 2005년, 영국 테스코가 2013년에 각각 일본 시장에서 철수했다.

일본의 대형 소매업체와 종합상사 등이 인수후보가 될 것으로 보이지만 풍부한 자금을 보유, 투자여력이 있는 투자펀드들도 유력한 인수후보로 꼽히고 있다. 세이유는 5월 현재 일본 국내에 335개 점포를 유지하고 있어 인수업체는 점포와 물류거점 통·폐합 비용은 물론 인력처리 등에도 부담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 매각작업이 난항할 가능성도 있다.

세이유는 옛 세이부그룹이 1956년 설립한 '세이부 스토어'가 모체다. 60년대 이후 슈퍼체인으로 사업을 확대했으나 거품경제가 꺼지면서 불량채권문제와 경영실적 저하로 2002년 월마트와 자본제휴를 하기에 이르렀다. 월마트는 세이유를 일본 시장 진입의 발판으로 삼아 단계적으로 주식을 매입, 2008년 완전 자회사화 했다.

월마트는 아마존의 인터넷 판매에 맞서기 위해 2016년 미국 유력 통신판매기업인 제트닷컴을 30억달러에 인수하는 등 온라인화에 투자를 늘려왔다. 중국에서 유력 인터넷 통신 판매업체에 출자하고 올해는 160억달러를 들여 인도 최대의 인터넷 통판업체 플립카트를 인수하는 등 미국과 중국, 인도를 전략시장으로 선정,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 대신 브라질과 영국 사업은 축소하고 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