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경로봇기업진흥협회, 로봇산업 글로벌 협력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경로봇기업진흥협회(회장 김창호)가 국내 로봇기업 해외진출을 위해 해외 로봇관련 기관들과 글로벌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협회는 지난 10일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국제산업박람회 이노포롬 행사장에서 러시아로봇협회(RAR·회장 비탈리 네델스키)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대경로봇기업진흥협회장, 대구시, 러시아로봇협회 관계자들이 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문전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 까뉴꼽스까야 러시아 로봇산업협회 부회장, 김창호 대경로봇기업진흥협회장, 신경섭 대구시 일자리경제본부장.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대경로봇기업진흥협회장, 대구시, 러시아로봇협회 관계자들이 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문전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 까뉴꼽스까야 러시아 로봇산업협회 부회장, 김창호 대경로봇기업진흥협회장, 신경섭 대구시 일자리경제본부장.>

업무협약의 핵심은 한·러 대학 및 로봇연구기관간 상호교류 및 국제협력, 로봇관련 산·학·연 인적교류, 전시회와 마케팅 등 한·러간 로봇산업협력, 로봇기술 공동연구 등이다.

두 협회는 협약을 계기로 글로벌 로봇 슈퍼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로봇관련 국제민간기구를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한·러 로봇민간기구는 양 지역 로봇기관 및 기업간 국제협력, 전문가 교류, 국제공동R&D를 전담하게 될 예정이다.

협회는 이에 앞서 지난 4월 미국 매사추세츠주 메스로보틱스와도 업무협약을 맺고 한·미로봇협의체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협회와 대구시, 매사추세츠주 관계자로 구성될 예정인 한·미로봇협의체는 로봇기술공유, 기업체 의견수렴 등의 주요 소통창구가 될 전망이다.

러시아 비즈니스 로드쇼(러시아 현지 수출상담회)
<러시아 비즈니스 로드쇼(러시아 현지 수출상담회)>

김창호 대경로봇기업진흥협회장은 “대구를 비롯한 국내 로봇기업이 선진국 수준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로봇 클러스터간 상호 협력이 절실하다”면서 “글로벌 로봇기업간 기술협력 네트워크를 통해 기술을 공유하고 확산하는 시스템이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경로봇기업진흥협회의 글로벌 로봇 협력사업은 대구시가 추진해온 '로봇산업 시장창출 및 부품경쟁력 강화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