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BW 등 상반기 주식관련사채 권리행사 8000억…전반기比 55%↑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해 상반기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 주식 관련 사채의 권리행사가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상반기 예탁원을 통해 주식 관련 사채의 권리행사가 이뤄진 종목은 총 225개로 직전 반기(147종목) 대비 53.1% 증가했다.

행사 건수는 2011건으로 45.7% 증가했고, 행사 금액은 8359억원으로 55.4% 늘었다.

종류별로 CB는 1024건으로 직전 반기보다 51.9% 늘었고 교환사채(EB)는 160건으로 48.1%, BW는 827건으로 38.3% 각각 증가했다.

행사 금액은 CB가 5944억원, EB가 1524억원으로 직전 반기보다 각각 59.4%, 101.6% 증가했다. BW는 891억원으로 0.2% 감소했다.

주식 관련 사채 행사 금액이 가장 많았던 종목은 GS건설의 131회 CB(839억원)였다.

권리행사 증가는 최근 주식시장 호조에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예탁원 관계자는 “주식관련사채 발행기업의 주가가 행사가격을 상회해 지속 상승한 데 기인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특히 올해 상반기 동안의 전반적인 주가 상승 분위기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