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싱가포르 혁신 역량+한국 ICT 결합, 시너지 효과 클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각) “싱가포르의 혁신 역량과 자본력에 한국의 세계적인 정보통신기술이 결합하면 큰 시너지효과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문재인 대통령과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가 필리핀 마닐라 필리핀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양자회담을 가졌다<사진:청와대 페이스북>
<지난해 11월 문재인 대통령과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가 필리핀 마닐라 필리핀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양자회담을 가졌다<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문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싱가포르 비즈니스 포럼'에서 “특별히 양국 발전의 기반이 될 미래지향적인 협력방향 세 가지를 강조하고 싶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협력방향으로 △4차 산업혁명 대비 미래 성장동력 확보 △국민생활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경제협력 △자유롭고 공정한 교역질서 등을 제시했다.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은 리센룽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4차 산업혁명 관련 공동대응을 위해 신산업 기술협력과 중소기업·스타트업 지원 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최근 싱가포르는 바이오, 정보통신, 미디어 등 주요 성장동력을 한데 모아 중점 육성하는 '원-노스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생활연구소(Living lab) 개념의 스타트업 육성 정책도 추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와 마찬가지로 한국도 혁신창업으로 신산업을 육성하는 혁신생태계 조성에 힘쓰고 있다”며 “양국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기업이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의 기회를 함께 찾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리센룽 총리가 추진중인 '스마트네이션' 계획이 국민의 '성취감 있는 삶'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의 '사람중심' 경제와 추구하는 가치가 동일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추진하는 스마트시티는 ICT, 인공지능, 친환경에너지 등 첨단기술의 집합체이며, 국민 삶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고자 하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국이 싱가포르 스마트네이션 구축에 기여하기를 기대했다. 현재 싱가포르는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보호무역주의 확산을 막기 위해 싱가포르 정부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을 연내에 타결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며 “빠른 시간 안에 타결함으로써 보호무역주가 확산되는 세계 무역기조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진행 중인 양국 간 이중과세방지협정 개정이 마무리되면 상호간 투자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문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가 이룩될 한반도의 새로운 경제구상인 '한반도 신경제지도'에 양국 기업인들이 함께해 경제협력을 통한 평화실현에 기여해주기를 당부했다.

포럼에는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LG, GS, 풍산, SK인터내셔널, 우리은행, SPC그룹 등 81개사 150여명 경제사절단이 참여했다. 싱가포르측에서는 타만 샨무가라트남 부총리를 비롯해 주요 부처 각료와 기업인 150여명이 참석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