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대리점 인테리어를 무명 예술가에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등상(수펙스상) 수상자 최나은(연세대, 24세)씨가 결선 무대에 올라 발표하고 있다. 최씨는 대리점 디자인은 무명 예술가에게 맡기면 T월드 고흐점, T월드 몬드리안점 등이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1등상(수펙스상) 수상자 최나은(연세대, 24세)씨가 결선 무대에 올라 발표하고 있다. 최씨는 대리점 디자인은 무명 예술가에게 맡기면 T월드 고흐점, T월드 몬드리안점 등이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11일 서울 을지로 T타워에서 '행복 인사이트 시즌2' 결선을 진행했다. 주제는 '5G와 사물인터넷(IoT), 유통망 등 SK텔레콤이 보유한 공유 인프라를 활용해 함께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이다.

본선을 통과한 우수 제안자 10명이 아이디어를 발표했다. 1등상인 수펙스상과 장학금 500만원은 최나은(연세대, 24세)씨가 받았다. 그는 무명 예술가에게 대리점 인테리어 기회를 주자고 제안했다. 거리환경 개선과 함께 협업 디자이너와 상생 발전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결선 심사에는 SK텔레콤 구성원 80여명이 참여했다. 실시간 투표로 수상자를 결정했다. 최종 발표자 10명은 소정의 장학금을 받았다. 이들을 포함한 본선 진출자 30명은 SK텔레콤에서 인턴 과정을 밟게 된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