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선출...부의장에는 이주영, 주승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희상 의원이 13일 제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됐다.

여야는 이날 오전 본회의를 열고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인 문 의원에 대해 투표를 진행, 총 투표수 275표 가운데 259표의 찬성표를 던졌다.

문희상,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선출...부의장에는 이주영, 주승용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문 의원은 국회법에 따라 탈당해 무소속이 됐다. 20대 국회가 끝나는 2020년 5월까지 의장직을 수행한다.

부의장에는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과 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이 선출됐다.

신임 문 의장은 이날 선출 직후 “지난 전반기가 청와대의 계절이었다면 이제는 국회의 계절이 돼야 한다”며 국회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개혁·민생입법의 책임은 정부·여당이 첫 번째”라며 “야당 탓을 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문 의장은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은 싸워도 국회에서 싸우라고 했다. 국회의원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곳은 단 한 곳, 국회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첫째도 협치, 둘째도 협치, 셋째도 협치”라며 여야간 협력도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대결과 갈등에 빠져서 국회를 무력화시키고 민생을 외면한다면 누구든 민생의 쓰나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면서 “정치인이 스스로 바뀌지 않으면 역사의 고비마다 나섰던 국민이 선거와 혁명 통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