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미정상 약속 안지키면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 받을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만약 국제사회 앞에서 (북미) 정상이 직접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빈방문 중인 싱가포르 오차드 호텔에서 '한국과 아세안,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상생의 파트너'를 주제로 열린 '싱가포르 렉처'에서 이 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언론사 합동인터뷰 모습.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언론사 합동인터뷰 모습. <사진:청와대>>

싱가포르 렉처는 싱가포르 동남아연구소가 싱가포르 외교부의 후원을 받아 자국을 방문하는 주요 정상급 인사를 초청해 연설을 듣는 세계적 권위의 행사다.

문 대통령은 참석자와의 질답을 통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한반도의 평화체제 구축 문제는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이곳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으로 중요한 전기를 맞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는 북미간 실무급 대화에서 합의를 해놓고도 어그러진 일이 있어 이번에도 성공할 수 있겠느냐는 의구심이 많은 것이 사실이나 이번에는 북미 정상이 직접 만나 합의하며 전혀 다른 방법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 정상이 국제사회 앞에서 합의하고 그에 따라 실무적 협상을 해나가는 '톱다운' 방식은 과거와 전혀 다르다”면서 “양 정상이 국제사회에 약속을 했기 때문에 실무협상에 우여곡절이 있어도 결국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했다.

실무협상에서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는 식의 논쟁과 어려운 과정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 과정을 극복하고 정상 간 합의가 실행되도록 싱가포르를 비롯한 아세안과 국제사회가 마음과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아세안과의 관계를 격상시키는 데 공을 들이겠다는 뜻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금 추세에 정부와 기업의 노력이 조금 더 더해진다면 한-아세안 교역 규모를 단기간에 대폭 늘리겠다는 목표도 충분히 달성할 수 있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다만 한-아세안 관계를 경제적 관점에서만 바라보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강대국에 둘러싸인 지정학적 위치와 남북 분단 탓에 4강과의 외교에 역량을 집중했지만, 아세안의 시대가 도래하는 만큼 경제적 관계를 떠나 아세안과의 관계 격상이 아주 중요하다는 뜻이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과의 관계를 4강(외교) 수준으로 높이는 것은 경제뿐 아니라 외교·안보 등 전방위적 분야에서 협력을 키워가자는 의미가 있다”며 “한국과 아세안의 관계를 다방면으로 격상시켜 나가야 한다는 게 저의 포부”라고 밝혔다.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 개정 문제와 관련해선 “상호 자유무역을 확대해 나가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다”며 “자유무역협정을 더 자유롭고 호혜적으로 개선하는 문제에 한국도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